[Joshua]QT (사도행전13:1-12)

[Joshua]QT(사도행전13:1-12)

 

최초의 이방인의 교회 안디옥교회가 다시 이방의 땅으로 최초의 선교사를 파송하는 오늘의 말씀은 교회와 선교회가 어떻게 사역을 해 나가야 하는지에 대해서 가장 중요한 점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안디옥교회의 다양한 배경을 가진 지도자들은 금식을 함으로써 자신을 절제하며 주님의 뜻을 구하는 것으로 주를 섬기었으며 성령의 음성을 명확하게 듣는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에게는 무엇을 해야 하지 어떻게 해야 할지 어렵거나 모호함이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들은 성령의 계시를 실행 할 때도 다시 금식하며 기도하고 안수하여 선교사를 파송합니다. 

사역은 참으로 성령께서 철저하게 주관하시고 계시가 명확하며 선교에 초점이 맞추어진 것이어야 합니다.

 

바나바와 바울이 파송을 받아 처음 이방의 땅에서 처음으로 한 사역에서 영적인 대결을 펼칩니다. 

바울은 마술을 행하는 바예수(엘루마)를 유심히 보고  복음을 가리는 그에게 마땅한 심판의 저주를 내려 물리칩니다. 

바울에게는 악한 영을 분별하는 능력과 능력대결에서 승리 할 성령의 충만함이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그것으로 인해 영광을 받으시고 영혼을 구령하십니다. 

교회가 선교사를 파송하고 파송된 선교사가 사역하는 와중에 가장 극명한 것은 사역자들이 성령의 충만했으며 그로 인해 성령님께서 사역을 온전히 주관하셨다는 점입니다. 

주님, 성령의 충만함을 말로만 중언부언하는 것을 이제 그만두고 진실로 진실로 금식과 기도로 결단하기를 원합니다.

 


Photo by Bryan Minear on Unsplash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