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hua]QT (신명기11:1-17)

하나님께서 일하시는 방식에 대해서 우리는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말씀을 통해 거시적인 내러티브로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모세를 통해 하나님은 당신이 행하신 초자연적인 역사들을 기억하여 가나안 땅에서 정착하며 살 때에 가져야 할 당신에 대한 신뢰를 가질 것을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은 애굽을 떠나고 광야에 머무를 때 그의 손으로 강권적인 역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왜 가나안 정복과 삶에서는 이스라엘 백성의 믿음을 요구하신 걸까요? 

가나안의 삶은 물리적 환경적으로는 풍족하지만, 영적으로는 우상숭배의 상존하는 위험이 있는 곳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온 인류에게 복된 구원을 얻게 하기 위해서 이스라엘 민족을 구별하여 선제적으로 복을 주시고 훈련하시고 지역적으로 먼저 팔레스타인의 온 주변 국가에 당신을 계시하십니다. 

하나님이 애굽을 멸망시키며 당신이 유일한 하나님이신 것을 보이시고 홍해를 가르시어 당신의 백성을 인도하여 내신 것으로 그를 마땅히 섬기는 자들을 구원하시는 분으로 계시하십니다.

 

이제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에게 충분히 강권적인 인도하심을 보이셨으니 앞으로는 그들이 화답하는 것을 요구하시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일 하시는 방식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아무 노력 없이 손 놓고 바라만 보기를 원하지 않으시고 당신의 놀라운 사역에 동참시키시는 분이십니다. 

우리 삶에서 각자의 가나안 정복은 마음의 의지함을 넘어서는 결단과 행동을 동반한 믿음입니다.

 

주님, 살아계시고 역사하시는 분이심을 충분히 제 삶에서 보여 주셨습니다. 

제가 믿음의 행동으로 화답하게 하여 주옵소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