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hua]QT (디모데후서 2:1-13)

디모데는 바울이 친자식과 같이 아끼고 사랑하는 제자였습니다. 

그런 바울이 디모데에게 자신은 옥에 갇힌 채로 있으며 디모데는 교회 안팎의 핍박으로 곤경에 처해 있는 상태에서 이 편지의 글을 썼습니다. 

 

정황이 이러니 바울이 얼마나 타는 마음을 다잡으며 정제된 것을 써서 보냈는지 이해 할 수 있습니다. 

아비 된 자로서 가장 중요한 것들을 자식에게 유언처럼 하는 내용들을 우리는 보게 되는 것이며 그것은 또 하나님 아버지가 우리 모두에게 보내는 편지의 내용입니다.

 

하나님이 당신의 선하신 뜻대로 복과 어려움을 사람들에게 미치게 하는 것을 인정하는 가운데 우리는 어떤 삶을 구하며 살아야 할까요? 

오늘 본문을 자신에게 보내는 주님의 편지로 읽는다면 세속적 관점의 복된 삶이 우리의 목표가 될 수는 없습니다. 

 

바울은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고난을 마다하지 않는 복음 사역자로서 살라고 권면하는 당위성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에서 찾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삶의 법칙이라고 말합니다. 다른 법을 따라 살면서 자위한들 하나님과는 상관없는 법을 따르는 일입니다.

 

하나님은 고난 중에 당신의 길을 따르는 자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주신다고 믿습니다. 그것은 심판의 때에 주어지는 상급만이 아니라고 믿습니다. 

고난의 길을 걸어가는 일은 하나님의 능력이 아니고서는 할 수 없는 일이기에 그 길에 있는 자들은 분명히 특별한 임재 가운데에서 하나님과 사귀었을 것입니다. 

그것은 세상에서 찾아볼 수 없는 값진 것이어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것입니다.

 

주님, 제가 고난을 받을 수 있도록 능력으로 함께 하여 주옵소서. 고난 중에 있는 당신의 열망을 사모합니다. 그것을 위해 이제껏 살아왔습니다.

 


Photo by Samuel Scrimshaw on Unsplash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