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hua]QT (예레미아36:1-19)

예레미아가 성전에 들어가지 못해 바룩을 통해 계시의 말씀을 낭독한 후에 미가야가 왕궁의 고관들에게 전하고 또 고관들은 그 내용을 확인 후 왕에게 고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이렇게 여러사람을 통해서 그 말씀을 들어야 하는 자에게 전달하시는 것을 보면서 주님은 참 신실하시고 긍휼하시다고 느낍니다. 

 

고대의 왕정시대는 왕의 권력이 절대적이었을 테니 그 왕에게 계시를 하나님의 계시를 전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또 그 왕을 끝까지 돌이키기를 바라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주님의 사랑이 한이 없습니다.

 

주님, 저에게 줄기차게 포기하지 않으시고 말씀하시는 바를 알아 듣기를 원합니다. 

저의 패러다임 안에서만 말씀을 받아 들이는 것에서 벗어나게 해 주옵소서.

 


 

공유하기: